채권투자 vs 채권형펀드 투자

채권투자 vs 채권형펀드 투자

채권투자는 상대적으로 안전한 투자방법으로 여겨집니다.
채권의 경우, 채권발행의 주체가 망하지 않는다면 일정부분 수익을 보장해 주기 때문입니다.
주식처럼 매매차익을 기대해 볼 수 있고, 매매시 손실이 날 것 같다면 만기까지 보유해서 이자수입을 얻어도 됩니다.
이러한 채권투자의 특성 때문에 채권형펀드도 손실이 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추정일 뿐입니다.
이제부터 실수하지 않기위해 몇가지 알려드리겠습니다.

# 채권형펀드 투자, 손실나는 경우도 많다.

기본적으로 채권수익은 매매차익과 이자수익 두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습니다.
매매차익은 금리변동에 따른 채권가격의 차이로 수익을 얻는 것입니다.
채권가격은 금리와 반비례, 즉 금리가 낮아지면 채권가격이 오르고 금리가 높아지면 채권가격이 떨어집니다.
앞으로 금리가 떨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면 채권을 사서 미래에 팔아 수익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보유한 채권의 가격이 떨어진다면? 그래도 만기까지 보유해서 이자수익을 얻으면 되는것입니다.

하지만 채권형펀드는 다릅니다.

기본적으로 어떤 펀드던간에 끊임없는 매매가 이루어지게 되어있습니다.
채권형펀드도 마찬가지, 금리상황과 상관없이 잦은 매매가 일어나게 된답니다.
채권에서 손실을 보지 않기 위해서는 금리 상승이 예상될 때 보유한 채권을 모두 팔고 현금화 시켜 대기해야 합니다.
매일매일의 시가를 평가하게 되는데 금리상황이 안좋을때에는 채권가격의 하락으로 수익률이 마이너스가 납니다.
펀드는,투자자의 환매요구가 있을 경우 채권을 팔아야 하기 때문에 이러한 마이너스의 수익률은 곧 나의 수익률이됩니다.

주식형펀드의 리스크를 부담스러워 하는 분들이 채권형 펀드와 같은 상품을 선호하게 됩니다.
하지만 채권형펀드 역시 그 폭은 적더라도 손실의 가능성이 늘 있는 투자상품중 하나이고 여기에 수익이나더라도
만족스럽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

# 경기가 나쁠때는 채권형펀드가 투자위험이 적다.

이런 단점들에도 불구하고 채권형펀드는 안정적인 자산운용의 절대강자라고 불리웁니다.
수익률이 하락해도 채권형펀드로 돈이 몰리는 이유는 경기가 불황일수록 투자자들이 안전한 투자를 선호하기 때문입니다.
기관들 역시 수익률이 높지 않아도 확정수익률을 목표치로 잡아 1년 안팎의 채권형펀드에 투자하는 경향이 강합니다.
채권이란 정부, 공공기관, 특수법인과 주식회사의 형태를 갖춘 기업이 일반대중과 법인 투자자들로부터
거액의 자금을 일시에 조달하기위해 발행하는 일종의 차용증서입니다.

# 채권형펀드의 투자전략

1. 자신의 투자성향에 맞는 상품인지를 살펴야합니다.
펀드의 우뇽목적과 운용방법이 적극적인 수익을 추구하는 액티브펀드냐, 시장평균수익률을 추구하는 패시브펀드냐에 따라
수익률과 위험도가 달라집니다.

2. 채권의 신용등급이 우량 채권인지를 확인해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신용등급이 BBB- 이상인 채권을 투자적격채권이라고하고 BB+이하의 채권을 투기등급채권이라 합니다.
수익률 상위를 나타낸 채권형펀드 중에는 수익률을 위해 일부 신용등급이 낮은 채권을 편입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신용등급이 낮은 채권일수록 발행한 기업의 부도위험으로 원금손실을 볼 가능성이 있습니다.

3. 채권의 평균 잔존만기를 살펴보아야 합니다.
채권은 만기까지의 잔존기간에 따라 수익률이 달라집니다.
잔존만기가 길수록 금리변동에 따른 수익률의 영향이 크고, 잔존만기가 짧을수록 금리변동에 따른 영향이 작지만
수익률은 상대적으로 낮을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단기채권이 장기채권보다 금리에 덜 민감하므로, 금리예측이 어렵거나 상승하는 국면에서는
단기채권 위주로 펀드에 가입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4. 펀드의 운용규모를 살펴야 합니다.
채권은 거래단위가 주식에 비해 높은편입니다.
그러므로 운용규모가 적은 펀드는 투자할 수 있는 채권의 한계 때문에 시장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용할수없습니다.
반면에 운용규모가 큰 펀드는 다양한 채권에 분산투자를 할 수 있어 안정적으로 자산운용을 할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